Childhood49

ImageImageImageImage
 
96페이지, 19,2 x 14,8 x 1 cm, 2003년 러시아어판 출간, 2005년 불어판 출간
 
***갈리마르 출판사의 불어 전체 매뉴스크립트 제공***
 
제2차 세계대전이후 러시아를 배경으로 6명의 아이들의 유년시절 이야기를 담고 있다. 러시아 최고의 작가 루드밀라 울리츠카야의 필체를 통해 전쟁 후 아이들의 즐거움과 슬픔, 섬세하고 때로는 강렬한 감정, 유년시절의 삶이 감동적이고 아름답게 펼쳐진다. 어느날 아침 양배추를 사러 집을 나서는 전쟁고야 두스야와 올가의 이야기 (기적의 양배추), 종이로 다양한 사물을 만들어내는 소년 게니아의 이야기 (종이소년), 앞을 못 보는 할아버지 세료쟈와 동생의 탄생을 맞으러 고향으로 가는 디나의 이야기 (할아버지의 속삭임) 등 총 6편의 단편이 실려있다. 
 
 
루드밀라 울리츠카야 국내소개작품: 
소네치카(비채), 쿠코츠키의 경우 (들녘) 
1943년 구소련의 우랄 연방지구에서 태어나 모스크바에서 자랐다. 모스크바 국립대학교에서 생물학을 전공했고, 졸업 후 유전학 관련 연구소에서 근무하던 중 ‘지하 출판물’을 읽는다는 이유로 동료와 함께 해고당했다. 1985년 사회주의 개혁인 페레스트로이카가 시작되기 전까지 두 아이를 키우며 히브리어 극장에서 각본가 및 감독으로 일했고, 마흔 살이 넘어서야 본격적으로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울리츠카야의 데뷔는 구소련이 붕괴되고 새로운 세계가 열린 1990년대의 시작과 함께 거론되곤 한다. 변화된 사회를 반영하듯, 풍부한 표현력과 섬세한 심리묘사가 돋보이는 단편 소설을 연달아 발표하며 혜성처럼 등장한 것. 1992년 발표된 첫 중편소설 <소네치카>는 그해 러시아 부커상 최종후보에 올랐고, 프랑스 메디치상과 이탈리아 주세페 아체르비상을 수상하며 울리츠카야의 이름을 전 유럽에 알렸다. 그 후 작품 세계를 확장하여 《메데야와 그녀의 아이들》(1996)을 비롯한 장편소설을 여럿 발표하였고, 《쿠코츠키의 경우》(2001)로 러시아 부커상을 받았다. 여성작가로서는 최초의 수상이었다. 《당신의 슈릭 올림》(2004)은 러시아 올해의 소설상을 받았으며, 중국 세계문학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100만 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러시아 대작상을 받은 《번역가 다니엘 슈타인》(2006)과 <소네치카>에서 보여준, 강인한 여성상을 이어간 <스페이드의 여왕>(1998) 등 장편과 중·단편을 넘나드는 작품들로 다수의 국내외 문학상을 받았다. 
 
울리츠카야의 소설들은 출간 즉시 전 세계 다양한 언어로 번역되고, 400만 명이 넘는 독자들에게 읽힌다. 현대 러시아 작가로서, 특히 여성 작가로서 그녀만큼 사랑받는 작가는 많지 않다. 대중적인 인기와 더불어 문단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으며, 여성상을 새롭게 제시한 작가라는 평을 받고 있다. 열네 편의 소설 외에도, 동화와 연극 각본을 썼으며, 조각가인 남편과 공동 전시회를 여는 등 다방면에서 예술적인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사회적인 문제에 대해 작가적 의식을 서슴없이 드러내는 울리츠카야는 현재 모스크바에 거주하며 한결같이 집필에 몰두하고 있다.
Advertisements